초록편지

어린이초록감동편 보기

HOME > 초록감동이야기 > 어린이초록감동편 > 보기

제목

220년전 8살 아이가 아버지에게 쓴 편지,

작성자초록편지

작성일2012-10-16

조회수8,138

220년전 8살 아이가 아버지에게 쓴 편지,

이렇게 어른스럽네요!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글. 어린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초록편지 www.greenletter.net

 

 

굽어 살피지 못하는 한여름에

어떻게 지내셨습니까.

사모하는 마음이 절절합니다.

소자는(어른을)모시고 책 읽기에

한결같이 편안하오니 걱정마십시오.

백부께서는 이제 곧 행차하시려고 하는데

장마가 아직도 그치질 않았고

더위도 이와 같으니 염려되고 또 염려됩니다.

아우 명희와 어린 여동생은 잘 있는지요.

제대로 갖추질 못합니다. 굽어 살펴주옵소서.

이와 같이 사룁니다.

계축년(1793)유월 초열흘 아들 정희가 아룁니다.

<출처: 완당평전>

 

 

 

0

0

첨부파일 다운로드:
  • 페이스북 공유
  • 트위터 공유
  • 미투데이 공유
  • 요즘 공유
  • 인쇄하기
 
이름 : 비밀번호 : 스팸방지코드 :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이용약관  |  개인정보취급방침 |  이메일수집거부  |  사이트맵